정사각형 큐브라는 기본 단위체를 변형하는 과정에서 '직각에 반하는 요소'를 탐구하였고, 그 결과 '사선'을 최종 방향성으로 잡았다. 정사각형 큐브 중심부를 '사선으로 1번 자른 단위체'와 '위 아래 사선으로 2번 자른 단위체'를 두고 고민함. (각 이미지1, 이미지2) 이번 과제의 핵심 요소가 '공간'인 만큼 공간을 더 잘 나타낼 수 있는 1번 이미지의 단위체를 최종으로 결정함. 또한, 매스 단계의 크리틱 중 2번 이미지의 단위체에서의 '동선의 순환'이라는 아이디어가 나왔기에 이를 1번 이미지의 단위체에 녹여보고자 함.
모형의 메인 이미지에서 가장 두드러져 보이는 것은 '사선'과 '계단'이다. 사선이라는 요소를 더욱 극대화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였고, 그 결과 '계단'을 활용하고자 하였다. 단위체에서 사선의 각도를 정하는 과정에서 여러움이 존재했다. 기존 매스 모형에서 사선을 40~45도 각도로 설정하였을 때 전체적인 비례감을 느낄 수 있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40~45도 각도의 계단은 사용자가 불편함을 겪는 각도이다. 아무리 훌륭한 구조와 형태를 지닌 건축물이라도 건물을 사용하는 이용자가 불편함을 겪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였다. 따라서 계단의 각도는 약 33도, 가로 30cm, 세로 20cm, 폭 120cm로 정하였고, 이 수치는 우리가 평소 많이 사용하면서 불편함을 겪지 않는 계단의 사례인 건축공학관에서 비롯된 수치이다. 사선의 각도를 수정 후 33도로 설정하여 처음 스터디 해봤을 때는 건물의 전체적인 비례감을 느끼지 못했지만, 수 많은 모델링과 수정을 통해 약 33도 각도에서도 비례감을 찾을 수 있었다. 단위체의 전체 높이를 낮추고, 우측으로 확장시킴.
모형의 3층에 보이는 떠있는 사선 부분에 대한 고민이 이루어졌다. 이 부분을 '평평한 면 또는 계단'을 설치하여 '바닥이 있는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렇게 방향성을 잡는다면 건물의 구조상 우측으로 하중이 더 많이 쏠려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존재한다. 또한, 건물의 주요한 특성인 '사선'을 더욱 부각시키는 것이 아니라 죽이는 요소라고 생각하였다. 따라서, 김태균 교수님의 강의 중 '캔틸레버(cantilever)' 구조의 개념을 적용함으로써 구조적 안정성을 챙기고 건물의 주요한 특성 또한 살릴 수 있었다.
앞서 언급했던 '동선의 순환'이라는 요소를 위의 이미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1층에서 2층으로 올라가면 좌측, 우측(외부 문), 정면 공간으로 동선이 이어짐. 2층에서는 외부 또는 내부를 통해 3층에 올라갈 수 있음. 내부에서 3층으로 올라갔다면, 외부 계단을 통해 2층으로 내려오거나 3층으로 올라갈 수 있음. 외부에서 3층으로 올라갔다면, 내부 계단을 통해 2층으로 내려올 수 있음. 따라서, 동선이 순환됨을 확인할 수 있다.
3층에서 4층으로 올라가는 이용자의 시점이다.
스케치업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모델링 작업을 진행하였다.
아래는 1층, 2층, 3층, 4층 평면도와 단면도, 그리고 입면도와 엑소노메트릭(axonometric)이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정혁주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uosarch.ac.kr., Some rights reserved.
고장 및 불편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