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례로 루이스 바라간의 카푸친 성당을 분석하고 빛, 색상, 중정에 집중해 건물로 빛이 어떻게  들어오게 할 것인지, 들어온 빛에 색상을 주기 위해 어떤 재료와 방법을 선택할 것인지, 중정은 어떻게 배치할 것인지를 고민했습니다. 측면으로 들어오는 빛과 천창으로  예배당에 빛을 들어오게 했고 색유리를 통해 내부에 노란색 빛이 가득 차게 만들었습니다. 예배당으로 가는 여정이 인상깊게 하고 몸이 불편한 사람도 편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무장애 계획을 적용하여  내부 공간은 램프로 이동합니다.

모형사진

모형 사진1단면도..pdf1층 평면도.pdfImage titleImage titl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